UPDATED. 2021-05-16 07:24 (일)
2021.05.16(일)
  • 서울
  • B
  • 경기
  • B
  • 인천
  • B
  • 광주
  • B
  • 대전
  • B
  • 대구
  • B
  • 울산
  • B
  • 부산
  • B
  • 강원
  • B
  • 충북
  • B
  • 충남
  • B
  • 전북
  • B
  • 전남
  • B
  • 경북
  • B
  • 경남
  • B
  • 제주
  • B
  • 세종
  • B
롯데백화점 소공점, 식품관에서 확진자 9명 발생…백화점 측 알고도 쉬쉬
롯데백화점 소공점, 식품관에서 확진자 9명 발생…백화점 측 알고도 쉬쉬
  • 전현철 기자
  • 승인 2021.05.05 0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백화점 홈페이지 공지 캡처.
롯데백화점 홈페이지 공지 캡처.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지하 식품관에서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속출해 해당 매장과 푸드코트 등이 긴급 폐쇄됐다고 방역당국이 4일 밝혔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4일 저녁 수도권 전역에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2일까지 롯데백화점 소공점 지하 1층 식품관 내 신선슈퍼매장을 방문한 사람들에게 가까운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공지했다.

롯데백화점 신선매장과 관련된 확진자는 지금까지 9명이다.

서울시와 롯데백화점 측은 방문자가 아닌 지하 1층 근무 직원 153명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며, 대부분은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롯데백화점 측은 3일 지하 1층 식품관을 폐쇄하고 현장에 안내문을 부착했다. 하지만 이런 사실을 홈페이지 등에 공지하거나 방문 고객에게 별도로 알리지 않았다. 중대본이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하고 나서야,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에 이런 사실을 공지했다.

특히 지하 1층의 경우 푸드코트에서 고객들이 마스크를 벗고 식사를 해 추가 전파의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해당 기간 방문한 고객 명단이 제대로 파악되지 않아 적극적인 검사와 주의가 요구된다.

한편 롯데백화점 측은 5일까지 해당 매장을 계속 폐쇄하기로 했다. 영업 재개 여부는 추가 결정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