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6 07:24 (일)
2021.05.16(일)
  • 서울
  • B
  • 경기
  • B
  • 인천
  • B
  • 광주
  • B
  • 대전
  • B
  • 대구
  • B
  • 울산
  • B
  • 부산
  • B
  • 강원
  • B
  • 충북
  • B
  • 충남
  • B
  • 전북
  • B
  • 전남
  • B
  • 경북
  • B
  • 경남
  • B
  • 제주
  • B
  • 세종
  • B
한국 주도 '블록체인 지불·투표 보안 표준' 국제표준안 채택
한국 주도 '블록체인 지불·투표 보안 표준' 국제표준안 채택
  • 한시영 기자
  • 승인 2021.05.03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4월20일부터 4월30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된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 관련 표준 2건을 사전 채택시키고, 의장단 3석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3일 밝혔다.

SG17(Study Group 17)은  ITU-T에서 보안 관련 표준의 제·개정 활동을 수행하는 연구반이다.

이번 회의에서 공식 표준안으로 채택된  △분산원장기술 기반 전자 지불 서비스 보안 위협 및 요구사항 △분산원장기술 기반 온라인 투표 시스템 보안위협 표준 등은 분산원장기술을 이용한 전자 지불 서비스와 온라인 투표 시스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점들을 다양한 측면에서 파악하고, 분석하여 이에 대응하기 위한 보안 요구사항 등을 정의하고 있다.

이번 표준안 개발에는 박근덕 서울외대 교수, 염흥열 순천향대 교수, 진병문 순천향대 교수, 김창오 야놀자 CISO, 오경희 TCA서비스 대표가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이번에 채택된  공식 표준안은 1∼2개월의 회원국 회람을 거쳐 ITU 표준으로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SG17 연구반 산하 조직(5개 작업반, 12개 연구과제 그룹)의 구조조정에 따른 의장단 재구성도 논의되었다. 우리나라는 실제 표준안 개발이 이뤄지는 연구과제 그룹 의장단 2석과 연구과제 그룹에서 개발된 표준안을 검토하고 승인하는 작업반 의장단에 1석을 추가로 진출시켰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SG17 연구반 의장단은 기존 13석에서 16석으로 늘어났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양자암호통신과 비식별 데이터 처리 관련 신규 표준화 과제 4건도 승인됐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앞으로도 우리나라 보안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되는데 산·학·연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