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0 07:17 (화)
2021.04.20(화)
  • 서울
  • B
  • 경기
  • B
  • 인천
  • B
  • 광주
  • B
  • 대전
  • B
  • 대구
  • B
  • 울산
  • B
  • 부산
  • B
  • 강원
  • B
  • 충북
  • B
  • 충남
  • B
  • 전북
  • B
  • 전남
  • B
  • 경북
  • B
  • 경남
  • B
  • 제주
  • B
  • 세종
  • B
급증하는 서울시 전동 킥보드 시장 '안전문제'... 샌프란시스코 해결 사례를 참고하라
급증하는 서울시 전동 킥보드 시장 '안전문제'... 샌프란시스코 해결 사례를 참고하라
  • 박진우 기자
  • 승인 2021.02.24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유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모습. /뉴스1DB
공유 전동킥보드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모습. /뉴스1

서울시에만 1만 대 정도의 전동킥보드가 운행되고 있다. 가장 경쟁이 치열한 곳은 강남 일대다. 마치 일곱색깔 무지개처럼 킥고잉· 고고싱· 디어·스윙· 씽씽부터 미국의 라임, 싱가폴의 빔까지 뛰어들고 있다. 

이렇게 많아지게 되니 이동은 편해졌지만 문제도 많아졌다.

첫째, 안전 문제다. 킥보드 관련 법이 개정되지 않았기에 원칙적으로 전동킥보드는 도로로 달려야 하고 면허가 있어야 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킥보드 유저들은 인도와 도로를 오가며 날리고 있다. 그러다 보니 갑자기 튀어나오는 킥보드를 고라니에 비유해 '킥라나니'라고 할 정도로 충돌사고가 많아지고 있다.

둘째, 보험 문제다. 킥보드와 관련된 보험은 개인 이용자가 아닌 전동킥보드 업체들을 대상으로 한 보험이다. 

전동킥보드는 이륜자동차로 분류되기 때문에 사고 발생체는 '씽씽라이딩보험'을 만들어 킥보드 사고시 보험처리가 가능하게 하고 있지만, 대부분은 특약이 없는 한 보험 적용을 받지 못한다.

'씽씽' 등 일부 업체는 사고에 대한 대비가 취약한 편이다.

셋째, 방치 문제다. 공유전동킥보드의 가장 큰 장점은 대여 후 아무 곳에나 반납해도 된다는 점인데, 이를 '도크 리스'라 한다. 주차장이 따로 없다는 말이다.

문제는 아무 곳에나 놓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주차장 앞이나 인도 한가운데에 버젓이 놓아 통행에 방해를 주기도 한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정해진 자리에 반납했을 때 요금할인이나 다른 혜택을 준다면 효과를 볼 수 있으리라는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킥고잉과 고고씽은 각각 CU와 GS25를 주차공간으로 활용하는 계약을 맺었고, 일부는 동네 카페와 제휴를 맺기도 했다.

이렇다 보니 법규의 정비는 물론 공유킥보드 이용에 대한 문화도 정착되어야 하는 상황이다. 편리하게 이용하기 위한 공유킥보드들이 도시의 미관을 나쁘게 하고, 사고를 일으킨다면 문제가 된다. 

이에 대해 미국 샌프란시스코시의 사례는 주목할 만하다.

교통체증으로 유명한 곳 중 하나인 샌프란시스코에도 버드,라임 등 다양한 공유킥보드가 자리잡으며 시장이 커졌다. 

하지만 여기도 킥보드 방치와 안전문제가 계속 발생하자 영업중단은 물론 일부 킥보드를 압류하기도 했다. 

그리고 관련 법을 제정해 교통국에서 발급하는 허가증을 가진 사업자만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했고 전동킥보드 수량도 업체당 500대, 총 2,500대만 허용하기로 했다. 

또 전동킥보드 공유사업자에게는 도로 유지보수비용까지 부담하도록 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사례는 이제 막 시작되고 있는 우리나라에서도 참고할 만하다.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전동킥보드 문제는 지금부터 해결책을 고민하지 않으면 나중에 큰 문제로 발전하여 사업 자체가 어려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

/ 도움말씀= 한국정보화진흥원, 삼성경제연구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