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9:20 (금)
2020.09.26(토)
  • 서울
  • B
  • 좋음
  • 경기
  • B
  • 좋음
  • 인천
  • B
  • 좋음
  • 광주
  • B
  • 좋음
  • 대전
  • B
  • 좋음
  • 대구
  • B
  • 좋음
  • 울산
  • B
  • 좋음
  • 부산
  • B
  • 좋음
  • 강원
  • B
  • 좋음
  • 충북
  • B
  • 좋음
  • 충남
  • B
  • 좋음
  • 전북
  • B
  • 좋음
  • 전남
  • B
  • 좋음
  • 경북
  • B
  • 좋음
  • 경남
  • B
  • 좋음
  • 제주
  • B
  • 좋음
  • 세종
  • B
  • 좋음
카카오, 경기 안산시에 4000억원 규모 '데이터센터' 건립
카카오, 경기 안산시에 4000억원 규모 '데이터센터' 건립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9.07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i클라우드 홈페이지(캡처) 출처=뉴스1
카카오i클라우드 홈페이지(캡처) 출처=뉴스1

카카오가 자체 데이터센터를 짓고 클라우드 시장에 본격 뛰어든다. 2013년 강원도 춘천에 데이터센터를 세운데 이어 세종시에 두번째 데이터센터 건립에 나선 네이버와 다른 행보를 보인 카카오가 자체 데이터센터 계획을 내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는 자체 데이터센터를 설립하고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관리 운영을 강화한다고 7일 밝혔다.

카카오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안산시,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와 함께 '카카오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결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화섭 안산시장, 한양대 김우승 총장, 카카오 여민수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번 양해각서에 따라 카카오는 4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동 1271 한양대학교 캠퍼스혁신파크 내 일원 1만8383㎡(5500평 가량) 규모 부지에 데이터센터 및 산학협력시설을 건설한다.

올 하반기에 건축 설계를 마무리하고 건축 인허가 등의 행정 절차를 거쳐 2021년 토지 임대차 및 입주 계약 완료 및 착공, 2023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번 데이터센터의 금융자문에는 카카오페이증권이 참여한다.

최근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수요가 늘어나면서 기업은 물론, 교육, 의료 등 사회 전반에 디지털 전환 수요가 급증하면서 데이터 처리 수요도 폭증하는 추세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기술이 고도화될수록 이를 저장하고 처리할 데이터 센터의 필요성이 커졌다. 그동안 자체 데이터센터가 없었던 카카오는 디지털 대전환 추세에 맞춰 데이터센터를 짓고 클라우드, AI, 빅데이터 관련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데이터센터는 서버, 네트워크, 스토리지, 네트워크 기기 등을 제공하는 통합 관리 시설로 데이터를 수집하고 운영하기 위한 핵심 인프라다.

이번에 설립될 데이터센터는 하이퍼스케일(10만대 이상의 서버를 운영할 수 있는 초대형 데이터 센터) 규모다. 데이터센터 전산동 건물 안에 총 12만대의 서버를 보관할 수 있고, 저장 가능한 데이터량은 6EB(엑사바이트)에 달한다.

카카오는 최첨단 기술을 활용해 에너지 절약이 가능한 친환경 데이터센터를 세울 예정이다. 아울러 초기 기계 시스템에 적극 투자해 안전성을 확보할 계획이다.

전기 사용량과 동일하게 상수 사용량을 신경써서 모니터링하고 빗물을 모아 활용하는 등 물 사용량을 최소화하는 시스템을 도입한다. 아울러 냉동기, 항온항습기 등 다양한 장치를 설치해 전기 소모량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블랙아웃 등 예상치 못한 비상 상황에 대비해 비상 발전기, UPS를 설치한다. 비상 발전기 작동시 안정적으로 냉방을 진행할 수 있도록 축냉조 및 비상 펌프 시스템을 설계에 반영, 이용자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안산사이언스벨리(ASV)를 강소연구 개발특구로 지정하면서 안산은 ICT융복합 부품소재의 특화 거점으로 미래 산업 성장에 기여하고 있다. 또 한양대 에리카 캠퍼스는 캠퍼스 혁신파크 부지내 카카오 데이터센터를 포함해 소규모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추진, 지역 혁신 성장의 거점 도약을 계획 중이다.

카카오는 이번 데이터센터 건립을 계기로 안산시, 한양대와 협력해 미래 성장 산업을 육성하고 안산의 지역상생을 위해 꾸준한 협업을 이어나간다. AI와 빅데이터를 비롯해 4차 산업, 클라우드 비즈니스 중심의 첨단 인프라로 삼는다는 목표다.

앞서 지난 7월 카카오는 카카오 i클라우드 홈페이지를 통해 연내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인 클라우드 서비스의 청사진을 발표한 바 있다.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안정성, 확장성, 효율성, 가용성, 보안성이 확보된 IT분야 최고의 데이터센터를 설계하는 것이 목표"라며 "데이터센터 건립은 AI와 빅데이터, 클라우드 관련 산업이 발전하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경기도, 안산시, 한양대의 적극적인 지원에 감사하며 함께 미래 신산업 분야를 육성하고 혁신 성장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