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5 19:20 (금)
2020.09.26(토)
  • 서울
  • B
  • 좋음
  • 경기
  • B
  • 좋음
  • 인천
  • B
  • 좋음
  • 광주
  • B
  • 좋음
  • 대전
  • B
  • 좋음
  • 대구
  • B
  • 좋음
  • 울산
  • B
  • 좋음
  • 부산
  • B
  • 좋음
  • 강원
  • B
  • 좋음
  • 충북
  • B
  • 좋음
  • 충남
  • B
  • 좋음
  • 전북
  • B
  • 좋음
  • 전남
  • B
  • 좋음
  • 경북
  • B
  • 좋음
  • 경남
  • B
  • 좋음
  • 제주
  • B
  • 좋음
  • 세종
  • B
  • 좋음
[기자수첩] 애당초 정부는 주택공급 확대에 관심 없었던 것 아닌가
[기자수첩] 애당초 정부는 주택공급 확대에 관심 없었던 것 아닌가
  • 박성준 기자
  • 승인 2020.08.07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과 수도권에 총 13만 가구 이상을 공급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8·4 공급대책’은 당초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규모여서 주목을 끌었다. 하지만 정부·여당이 어떻게 숫자를 늘릴지에만 골몰해 이해 당사자들과의 협의를 외면하는 바람에 발표 이틀도 안 돼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새로 발굴한 택지 관련 정보가 새면 주변지역 집값을 자극할 수 있는 만큼, 당정이 보안을 유지하며 대책을 마련한 것은 왈가왈부할 일이 아니다. 그러나 지역사정을 가장 잘 알고, 인허가권을 가진 지방자치단체장들조차 관련 내용을 전혀 모른 채 대책이 발표되는 바람에 출발부터 스텝이 꼬여버렸다.

정부과천청사 부지에 4000가구가 들어서게 된 과천시는 김종천 시장이 “정부 계획을 받아들일 수 없다”며 청사 앞마당에 천막 시장실을 설치했다. 태릉골프장이 있는 서울 노원구민들은 집회를 열어 “대책 철회”를 요구할 계획이다. 가뜩이나 서울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율이 미래통합당에 밀리는 등 민심이반을 겪는 와중에 주민들의 반발이 계속 심화되면 당정이 사업을 밀어붙이기 조심스러워질 수밖에 없을 것이다.

공공재건축 사업도 철저히 외면받고 있다. 재건축을 틀어막은 초과이익환수제, 분양가 상한제 같은 규제를 그대로 놔둔 채 용적률 및 최고층수 확대로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몽땅 가져가겠다니 응하겠다는 조합이 거의 없다. 특히 공공재건축은 정부가 공급확대 효과가 훨씬 클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시의 민간주도 재건축 안을 걷어차고 고집한 방식이어서 더욱 결과에 따른 책임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목표 공급량 중 10만3000가구를 책임질 신규택지 개발과 공공재건축이 벌써부터 삐걱거리는데 정책 실효성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다. 시장에서는 “정부가 시늉만 했을 뿐 애당초 공급 확대엔 관심 없었던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제기되는 실정이다. 여당에서 “재건축 조합원들이 정부정책을 수용해 새 집에 빨리 들어가서 사는 게 현명한 방법”(이원욱 의원)이라는 협박성 발언까지 나오는 것은 의심을 확신으로 바꾸는 대목이다. 다주택자인 청와대 참모조차 ‘더 똘똘한 한 채’에 집착하고 시세보다 높게 매물을 내놓는 게 인간의 자연스런 본성이다. 이를 충분히 이해하고 정교하게 정책을 수립해도 집값 안정을 기대하기 쉽지 않은 마당에, 불로소득 환수만 외치고 있으니 국민은 정부의 ‘진짜 의도’를 묻게 되는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