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5:42 (수)
2020.08.12(수)
  • 서울
  • B
  • 좋음
  • 경기
  • B
  • 좋음
  • 인천
  • B
  • 좋음
  • 광주
  • B
  • 좋음
  • 대전
  • B
  • 좋음
  • 대구
  • B
  • 좋음
  • 울산
  • B
  • 좋음
  • 부산
  • B
  • 좋음
  • 강원
  • B
  • 좋음
  • 충북
  • B
  • 좋음
  • 충남
  • B
  • 좋음
  • 전북
  • B
  • 좋음
  • 전남
  • B
  • 좋음
  • 경북
  • B
  • 좋음
  • 경남
  • B
  • 좋음
  • 제주
  • B
  • 좋음
  • 세종
  • B
  • 좋음
정부, 디지털 헬스케어를 유망 수출산업으로 육성
정부, 디지털 헬스케어를 유망 수출산업으로 육성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7.31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신경계질환자들이 다양한 재활 훈련 게임을 통해 손가락과 손목, 아래 팔 기능의 재활 훈련을 할수 있도록 개발된 재활기기인 '스마트 글러브'를 시연하는 모습. © 뉴스1
추신경계질환자들이 다양한 재활 훈련 게임을 통해 손가락과 손목, 아래 팔 기능의 재활 훈련을 할수 있도록 개발된 재활기기인 '스마트 글러브'를 시연하는 모습. © 뉴스1

정부가 의료·헬스케어, 콘텐츠, 에듀테크, 디지털서비스, 핀테크, 엔지니어링을 6대 유망 K-서비스로 선정해 집중 육성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다음달 6일 열리는 제13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에서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들 6대 K-서비스 산업의 해외진출을 촉진할 활성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은 코로나19로 수출 부진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K-서비스를 포스트코로나 시대의 신(新)수출성장동력으로 육성하고 무역구조의 질적 혁신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기존 제조업 중심의 지원사업과 제도를 서비스 친화적으로 대대적으로 개편하고, 서비스기업에 대한 융자 확대, 무역보험 우대 등 핀셋형 금융·투자지원을 보강할 계획이다.

공공사업, 대기업 연계 및 협업을 통해 해외진출 선결조건인 트랙레코드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한편 디지털 수출 플랫폼, 공적개발원조(ODA)·K브랜드 연계 등 포스트코로나 전략 마케팅도 확대한다.

해외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 글로벌 표준 선점, 서비스 수출 통계체계 혁신 등 제조업에 못지 않는 수출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31일 오전 디지털 헬스케어 기업으로 '비대면 홈재활 규제샌드박스 1호 기업'인 ㈜네오펙트를 방문해 디지털 헬스케어를 차세대 유망 서비스 수출산업으로 육성하는 방안 등을 밝힐 계획이다.

성 장관은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는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분야로 성장하고 있으며 국내의 풍부한 의료 데이터 및 ICT인프라 기반으로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의 잠재력은 매우 크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이후 높아진 우리의 국격을 배경으로 비대면 서비스인 디지털 헬스케어가 신수출성장동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성 장관이 방문하는 ㈜네오펙트는 뇌졸중, 치매 등 신경계 질환 환자를 위한 재활 의료기기와 솔루션을 공급하는 기업이다.

올해 6월 '홈 재활 훈련기기 및 서비스'(스마트 글러브 등)의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아 소아마비, 뇌졸중 환자 등 재활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편리하게 가정에서 재활훈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