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8-12 12:48 (수)
2020.08.12(수)
  • 서울
  • B
  • 좋음
  • 경기
  • B
  • 좋음
  • 인천
  • B
  • 좋음
  • 광주
  • B
  • 좋음
  • 대전
  • B
  • 좋음
  • 대구
  • B
  • 좋음
  • 울산
  • B
  • 좋음
  • 부산
  • B
  • 좋음
  • 강원
  • B
  • 좋음
  • 충북
  • B
  • 좋음
  • 충남
  • B
  • 좋음
  • 전북
  • B
  • 좋음
  • 전남
  • B
  • 좋음
  • 경북
  • B
  • 좋음
  • 경남
  • B
  • 좋음
  • 제주
  • B
  • 좋음
  • 세종
  • B
  • 좋음
대전시, 음성인식 AI기술로 '위험 사각지대' 해소
대전시, 음성인식 AI기술로 '위험 사각지대' 해소
  • 이가영 기자
  • 승인 2020.07.10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시스템 흐름도.(대전시 제공)출처=뉴스1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시스템 흐름도.(대전시 제공)출처=뉴스1

대전시는 대덕구 중리동 만남어린이공원에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시킨 음성인식 위급상황 대응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공원과 학교 등에서 위급상황이 발생 했을 때 "살려주세요, 도와주세요"라고 외치면, CCTV(폐쇄회로)가 자동으로 상황을 감지하고 촬영해 대전시통합관제센터로 전송된다.

통합관제센터 모니터에는 현장 영상이 팝업으로 떠 관제센터 요원의 신속하고 즉각적인 대응이 가능하다.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에 위탁해 ㈜보노아이씨티가 수행하는 이 사업은 대전시가 사업비를 지원하고, 대덕구가 실증 장소를 제공했다.

수행 업체인 ㈜보노아이씨티는 이번에 입증된 인공지능(AI)기술을 활용해 학교 1곳을 추가하고 테스트베드를 거쳐 관공서, 기업체, 해외판로 개척에 나설 계획이다.

시는 이 사업과 관련해 매년 5~6개 기업에 2억 원 안팎의 사업비를 지원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인공지능 기술로 음성인식과 영상보안을 융합한 관제시스템을 구축해 범죄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